꽃나무 사이에서, 한 동이 술을
친구 없이, 혼자 술을 마신다.
잔 들어 밝은 달을 맞고
그림자를 마주하니 셋이 친구 되었네.

-이백,<월하독작 1>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