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대전
- 내 옆에 있는 사람이 죽는 걸 보고 내가 살았다는 걸 안도하고 있을 때 난 정상이 아닌 걸 알았다.
- 독일군도 사람이었어. 괴물이 아니라...
- d-day 전까지 난 친구가 많았어. 근데 상륙하자마자 내 친구 절반이 죽었고 저번 주에 토마스란 친구가 있었는데 날 세 번이나 구해줬어. 근데 난 그가 MG에 맞고 죽어갈 때 난 아무 것도 못했어. 그리고 어제 다니엘이라는 친구는 총맞고 죽기 직전까지 엄마를 불렀어. 이제는 나 혼자야. 난 더 이상 혼자 있고 싶지 않아.


태평양전쟁
입대하면서 난 악마를 죽이겠다고 맹세했어. 그리고 나는 잽스(일본)가 악마라고 생각하고 잽스를 죽이고 또 죽이고 죽였어. 아직 숨이 붙어 있는 잽스 놈들. 금니를 뽑고 괴로워하는 걸 즐겼어. 광란의 금요일 밤에서 춤추는 여자 보듯이 화염방사기로 타 죽으면서 몸부림치는 잽스를 보는 걸 즐겼어. 근데 근데 말이야. 걔네들도 사람이었어. 악마는 나였지. 그리고 난 악마를 죽일 거야.(태평양 전선에서 자살한 미군의 유서)

베트남 전쟁
- 난 무서웠어. 그저 무서웠을 뿐이야. 걔네들이 베트콩인지 그냥 민간인인지 너무 무서웠어. 걔네들이 나에게 호의를 베풀며 준 음식인지 아니면 음식 아래에 폭탄을 숨겨둔 건지 그게 너무 무서웠어. 그래서 다 쏴 죽였어. 난 그저 너무 무서웠을 뿐이었어.(민간인을 학살한 미군이 체포되기 직전 자살)
- 우리 아버지는 2차 대전 때 나치로부터 세상을 구했는데 난 여기서 왜 싸우는 걸까?
- 살려줘 살려줘 살려줘 살려줘...(고립된 미군이 노트 한 장을 빼곡히 help me를 쓰고 자살)
- 미안하다 어린 꼬마야 난 네가 날 쏘려는 줄 알았어. 미안해요, 임산부 아주머니. 당신 뱃속에 아기가 아니라 폭탄이 있는 줄 알았어요. 미안합니다, 할아버지. 당신이 들고 있는 지팡이가 AK인줄 알았어요. 미안해 내 친구야, 난 네가 베트콩인줄 알았어.

- 사람을 죽이고 싶은데 사람이 안 보여. 나라도 죽여야겠어.(정신착란을 일으키는 바람에 구류중이었지만 피로 유서를 쓰고 자살)


이라크 전쟁
-  난 그동안 미국을 위협하는 적을 죽인 게 아니야. 난 나를 그동안 죽여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