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주는 것이라면 독주라도 달게 마실 수 있었다 <허무와의 연애, 강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