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친척장례식장가야되는데 돈이없어서 부모님이 나한테 돈빌린다 
근데 20만원이다.. 내통장에 13만원있고 묶어놓은 내 대출금통장을 깨야된다 
우리집엔 20만원이 없다 .. 그래서 내통장을 깬다.. 
20만원이 없어서 누구한테 빌릴지 궁리하고 아빠는 어쩔수없이 내통장 깨야된다하고 
엄마는 쟤도 돈 없다고 하면서 서로 목소리 높이고 
와씨발 그까짓 20만원이 없어서 .. 서로 기분 드럽다 
내가 자식으로서 부모님하테 돈빌려주는게 싫은게아님 
그 금액이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럼.. 200도 아니도 20인데 
그것이 없어서 머리싸매고 누구한테 빌려야할지 고민하는 형편이 어처구니가 없고 웃기다 
내인생좆가트다.. 나는 내미래도 기대가안되고  뒤질때까지 가난에서 허덕일까봐 무섭다 
시발 누가 나아질거라고 확신시켜줫으면 좋겟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