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글에 백수활동 하지마라 라는 글 보고 생각났는데..


그거랑은 별개로



개인적으로 죽어가는 느낌을 받는곳이 1군데 있었다



대학교 1학년때 1달동안 요양원 봉사활동을 다녔는데


여기에는 중증 노인들이 대대수였다


거의다 치매환자고 심한 사람은 자기 혼자서 밥을 못먹고


당연히 대소변도 혼자서는 가릴 수 없다. 요양사들이 기저귀를 입혀주고


똥오줌을 치워주고 반찬과 밥을 넘기기 쉽게 아주 잘게 부수어 숫가락에 떠 입으로 가져가야


간신히 오물오물 씹다가 넘기는 수준..


솔직히 밥 먹여주거나 거동을 거들어 주거나 각종 심부름을 하는건 어렵지 않았는데


다 늙은 사람의 몸을 씻겨준다는 건 정말 힘들었다..


똥을 닦아주고 기저귀를 갈아주는건 요양소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했지만


샤워를 시켜주는게 더 힘든 일이였으므로 이건 봉사활동 하는 사람들도 거들어야 했다


노인 특유의 씻겨도 가지 않는 냄새와 아무리 기저귀를 갈아주고 대소변을 치워준다 해도


남아있는 냄새.. 하루종일 누워 있으니 욕창이 생겨 나는 냄새...


이제 막 20대인 내가 거동도 제대로 못하는 노인의 몸을 씻겨준다는 건


참 힘들다


내색은 못했지만 속으로 정말 참고 참았다..


그렇다고 비닐장갑좀 주세요 마스크좀 주세요 위생복좀 주세요


봉사활동 와서 저딴말을 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할머니들 씻겨주는건 여자 요양사가 한다


근데 할아버지 씻겨주는 것도 마찬가지로 여자 요양사가 한다... 물론 아줌마다


그때 당시는 좀 충격을 먹었다 늙으면 수치심이고 부끄러움이고 뭐고 없는건가...


봉사활동 하러온 사람들에겐 성별에 맞에 샤워를 도와주라고 했기 때문에 할머니들은 씻겨드리지 않았다

 

할아버지들은


남자 요양사 보내줘.. 라는 자기 권리를 지키는 주장을 하지도 못한채


그냥 여자 요양사와 그리고 나에게 갓난아이처럼 몸을 맡긴다.


여기서 차이가 있다면


생명력 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막 생명을 얻어 세상에 나온 아기들..


보는 사람도 행복해지고 웃음이 나온다


아기들이 사람들에게 힘이라도 주는것처럼..


하지만 노인들은 아니다


살면서 이런 느낌을 말하고 다닌적은 1번도 없지만


기가 빨린다 라는 느낌을 난 요양원에서 정말 강하게 받았다...


중증 치매환자도 젊은 사람들은 보면


먼저 말을 걸고 웃기도 하도 질문도 많이하고


기억이 잠시 되살아난 것처럼 자신의 가족들 얘기 옛날 얘기를 해준다


말이 많아지고 활력을 되찾고 이 지루한... 어쩌면 죽음을 기다리는 요양소에서


젊고 생생한 사람들에게서 생명력을 원하는 것처럼..  


이런 중증 치매환자 요양소에 있는 노인들에게


뭔가를 시키면 굉장히 싫어하고 귀찮아 한다...


그냥 살아만 있구나.. 라고 느낀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  무기력..무감각..


이 노인들도 나처럼 젊었을때가 있었을텐데


누구나 이렇게 될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을 갖고 봉사활동을 마무리 했다...


노년의 인생설계는 어떻게 해야할까


주갤럼들 대부분이 20 30대니깐 아직 진지하게 생각해본적은 없겠지


어쩌면 생각하기도 싫을테고..?


나도 그래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stock_new&no=575839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