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한 마디로 미쳤다. 벌레 한 마리 만들지 못하는 주제에 신은 수없이 만들어 내니까 말이다.' - 프랑스 사상가 미셸 드 몽테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