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손을 잡는 것은 곧 별의 조각을 만지는 것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