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찌르르'라고 불리는 이 녀석은 '잊혀진 동굴'에서 사는 생명체로

깜깜한 주변환경에 맞추어 시각이 극도로 발달되었다.

머리 위 두개의 더듬이에선 100(ma)이상의 전류를 방출할 수 있으며 

이는 인간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성격이 무척 온순하다고 한다.

어디 한번 가까이 가보도록하..ㄲ 찌를ㄹㄹ으잉를ㅇ으앙하뛸뚏앟ㅇㄴ뚜라ㅏ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