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키우는 한 여성이 있었다. 그 개는 그녀가 잠들면 침대 옆 바닥에 누워 함께 잠드는 습관이 있었다.

어느날 밤, 그녀는 잠결에 뭔가 부스럭대는 소리를 듣고 의아심에 몸을 일으켰다. 그러자 개는 그녀가 내민 손을 부드럽게 핥아주었고, 그녀는 마음이 놓여 다시 잠을 청했다.

이튿날 아침, 그녀가 화장실에 들어서자 놀랍게도 자신의 개가 샤워기 줄에 매달려 죽어있었다.
당황하여 침대 옆을 확인해보니 거기엔 메모 한 장이 남겨져 있었다.

"아가씨, 사람도 손을 핥을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