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든 호랑이든 누가 밀림의 왕이 되어도 좋다.

 

하지만 움츠리며 살아가는 이름 모를 벌레나 들쥐, 파리에게도 끝끝내 포기할 수 없는 아름다운 생존이 있다.